강남루덴플러스치과의원
작성일 : 14-07-30 16:51
   
    타액에 강력한 ‘진통물질’있다
  작성자 : 강남루덴플…
조회 : 980  
 
모르핀 3~6배… 새 진통제 개발 길 열어
 
사람의 타액에 모르핀보다 강력한 진통물질이 존재한다는 사실과 관련된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파리 발 로이터통신은 최근 프랑스 파스퇴르 연구소의 카테린 루조 박사가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보고서 내용을 인용, 사람의 타액에서 모르핀보다 3~6배나 강력한 진통물질이 발견됨으로써 새로운 진통제 개발의 길이 열릴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은 건강한 남성 10명의 타액 샘플에서 이 진통물질을 분리, ‘오피오르핀(opiorphin)’이라고 명명했으며 이미 쥐 실험을 통해 모르핀보다 3~6배 강한 진통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는 것.
특히 실험을 이끈 루조 박사는 “통증을 일으키는 화학물질을 주입한 쥐들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는 체중 1kg당 1mg의 오피오르핀이 3mg의 모르핀과 맞먹는 진통효과를 나타냈으며 핀을 거꾸로 박은 널빤지 위에 쥐를 올려놓았을 때는 1mg의 오피오르핀이 6mg의 모르핀과 같은 효과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루조 박사는 “이 오피오르핀이 척수신경세포에서 단기간 작용하는 강력 진통물질인 엔케팔린의 분해를 차단하는 것으로 밝혀졌다”며 “또 인간게놈계획의 유전자분석을 이용, 오피오르핀 수용체를 가지고 있는 유전자를 발견했다고 밝히고 그러나 이 물질이 어떤 생리학적 조건에서 분비되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같은 연구가 시작된 것은 몇 년 전 쥐에서 발기기능을 조절하는 이와 유사한 물질이 발견되면서 사람에게도 같은 물질이 있는지를 조사하기 위한 프로젝트가 진행됐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루조 박사는 “이 물질이 순수한 진통물질이 아니며 우울증을 진정시키는 분자를 가지고 있을 수도 있다. 따라서 이 물질이 어떤 부작용이 있는지도 실험해 봐야 한다”고 전제한 뒤 “그러나 이 물질은 아주 간단한 분자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합성이 가능하며 따라서 타액에서 추출하지 않고도 대량으로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